블로그 검색 전남대학교치과병원 홈 | 블로그 홈

 
MUSIA의 세상의 모든 음악
musia님의 블로그입니다.  
musia(musia)
세계의 아름다운 음악을 소개하는 음악 블로그입니다.

전체메뉴
전체보기
Rock
Jazz
Folk
Newage
Classic
Blues
Hi-Fi

즐겨찾는 블로그

다녀간 블로거
마누

최근 덧글

+ 0 명에게 즐겨찾기추가됨
+ 0 명에게 스크랩됨
+ 오늘방문 8 / 전체방문 42254
 
음악속으로 들어가 있는 듯한 느낌, 멜로디 H88A signature | Hi-Fi
첨부파일 : 1258350310.jpg작성자 : musia| 작성일 : 2009.11.16 14:34:21


직업 연주가나 음악 평론가들은 어떻게 생각하면 참으로 불행한 사람들이다. 아름다운 음악을 분석 대상으로 보아야 하고, 감성이 아닌 이성으로 접근해야 하니 말이다. 실제로 연주회에서 아름다운 음악을 듣고 있으면서도, 인상을 쓰고 연주자를 째려보는 사람들은 대부분 직업 연주자들이거나 평론가들이다. 아니면 그 공연에 관하여 억지로 리포트를 써야 하는 학생들일 것이다. 다행스러운 것은 필자를 포함한 대다수 음악 애호가들에게 있어서 음악을 듣는다는 것은 한없이 자유로운 감성적 행위라는 점이다.

음악을 들을 때 자신의 감성이 추구하는 대로, 그냥 기분 내키는 대로 아름다움 또는 자신에게 요긴한 어떤 것을 얻으면 그 뿐이다. 개인의 감성은 누구나 다르고, 또 간섭할 수도 없는 일이므로 사람마다 음악 듣는 패턴이나 습관이 다르다고 해서 문제가 될 것은 전혀 없다. 예컨대, 비가 오면 미친 듯이 쓸쓸한 현 소리만 골라 들어도 좋고, 캄캄한 밤에 조명을 낮추고 와인 한 잔과 함께 농염하게 속삭이는 여성 보컬을 사랑해도 좋다. 대편성 관현악곡을 크게 들으며 지휘자 흉내를 내도, 시원한 락 음악과 함께 헤드 뱅잉을 하면서 기타의 애드립을 따라 해도 아무도 뭐라 하지 않는다. 음악을 듣는다는 것은 자신이 좋으면 좋은 것이다.

필자는 진공관 앰프를 좋아한다. 그것은 결코 성능 때문은 아니다. 앰프의 증폭 회로에 관련된 기술은 이미 끝까지 와 있다. 왜율은 이미 인간의 귀로 감별할 수 없을 정도로 줄었고, 다이내믹 레인지는 실제 공연장의 수준을 가볍게 넘어설 수도 있다. 지금 시대 또는 앞으로도 첨단 연구소에서 앰프의 증폭 회로 따위를 연구하는 것은 결코 볼 수 없을 것이다. 아마 앞으로 계속해서 출시될 오디오 기기라는 것은 성능 면에서 보면 기껏해야 사용자 인터페이스나 디지털 신호처리부가 개선되는 정도일지도 모른다. “브람스 교향곡 3번!” 하고 큰 소리로 외치면 알아듣고 재생해주는 앰프가 조만간 나올지도 모를 일이다. 그 후에 남는 과제는 인간의 본능적인 추구-고효율에 대한 집착 정도일 것이다.


필자가 트랜지스터 앰프보다 진공관 앰프를 선호하는 이유는 빛이 나오기 때문이다. 음악을 들려 주기 위해 애를 쓰는 모습이 빛을 통해 보인다. 조명을 어둡게 하고 진공관 앰프를 켜놓으면 비치는 어슴푸레한 오렌지색 불빛. 이 불빛을 보고 있노라면 불장난하던 어린 시절이나, 설레는 가슴으로 누군가와 함께 촛불을 바라보던 기억 또는 별이 빛나는 밤하늘과 모닥불의 아련한 추억에 빠져들게 마련이다. 음악을 듣기 전에 이렇게 가슴을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감상할 준비를 할 수 있다면 더욱 순수하게 음악에 몰입하게 될 것은 당연하다.

새로운 진공관 앰프가 수입되었다고 한다. 멜로디. 처음 이 브랜드의 이름을 전화로 듣고는 몇 해 전 양판 시장에 떠돌던 엉성한 AV 스피커가 연상되어 찜찜했다. 엉성한 제품을 리뷰하면서 시간을 허비하는 것은 싫다. 후일 AV와는 전혀 상관없는 제대로 된 다른 회사라는 부연 설명을 듣고 나서야 안심했다. 정식 회사의 명칭은 ‘멜로디 밸브 하이파이’로, 1996년 호주 멜버른에서 창립하여 유럽 쪽에서는 상당한 인지도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명칭에서 나타나듯 진공관 앰프에 올인하고 있는 회사. 생산하는 제품의 종류는 제법 많다. 인티앰프로는 5881, EL34, KT88, 2A3를 푸시풀로 채용한 모델들이 눈에 띄고, 300B 싱글도 있다. 입문기라고 할 수 있는 독특한 디자인의 5881을 제외하고는 동일한 외관 마무리에 모두 수작업을 통한 하드와이어링으로 제작되었다. 프리앰프로는 고급품 단 한 종류만 생산하고 있는데 매력적인 고전관 101D를 사용한 것. 파워 앰프로는 모노 블록만을 제작하고 있고 300B, 2A3, 845, KT88의 푸시풀 앰프와 300B 싱글이 있다. 이번에 리뷰하는 H88A 시그너처는 인티 앰프로서 KT88 푸시풀 구성, 가격적으로는 입문기 쪽에 가까운 제품이다.

박스에서 꺼낼 때,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은 두터운 검정색 래커 마감이었다. 금속에 이런 마무리를 하는 것은 쉽지 않았을 것이다. 도색을 여러 번 반복하고 열처리와 피니싱 가공을 해야만 얻을 수 있는 고품위 광택이다. 단정하고 단단해 보이는 빈틈없는 외관. 꼭 있어야 할 것들만 있다. 디자이너가 작업하면서 독특하게 자신을 표현하려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필자가 출중한 디자인이라고 느꼈던 것은 언제나 손을 살짝 덜 댄 느낌이 드는 것들, 조금만 넘치면 형편없는 삼류라는 느낌이 들곤 했다. H88A 시그너처 앰프에서는 디자이너의 자제심을 읽을 수 있다. 처음 보아도 자주 보았던 것 같고, 오래도록 보아도 싫증나지 않을 수수하고 담백한 디자인. 필자의 취향으로는 조금 더 멋을 부렸어도 괜찮을 뻔했다.
채널당 12AX7 1개와 6SN7 2개, KT88 2개, 전형적인 푸시풀 구성이다. 최근 들어 사용 빈도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6SN7을 사용한 것은 아마도 설계자의 취향이 오래 전 진공관 앰프의 그리운 소리에 경도되어 있을 것이라는 예상을 하게 한다. 섀시 좌우에 출력관의 바이어스 조정용 반고정 저항이 있다. 출력관을 끼우고 바이어스를 지정 전압에 맞추었다. 반고정 저항은 여러 바퀴 돌려 정밀하게 맞출 수 있는 고급형. 한편 시청 기기에 장착되어 있는 관은 골든 드래곤 12AX7과 자사제 6SN7, 그리고 일렉트로하모닉스 KT88이다.

CD 플레이어는 제품의 가격대를 고려하여 홀피의 사라를 준비. 여분으로 노스스타의 분리형 192 시리즈도 함께 사용하기로 했다. CD 플레이어와 앰프간 연결에는 피카소 언밸런스, 스피커 케이블은 피카소 2를 쓰기로 했다. 앰프 뒷면의 RCA 단자들은 금도금된 고급형, 스피커 케이블은 요즘 유행하는 투명 플라스틱으로 실드된 타입, 8Ω과 4Ω 탭이 준비되어 있다. 입력 4계통의 간결한 구성. 테이프 출력 단자도 제공하지 않는다. 먼저 소형 스피커와의 매칭부터 시도. 앰피온의 헬륨과 연결. 파워 온. 잠시 예열을 하는 동안, 앰프를 자세히 살펴보며 노브들을 돌려보았다. 조금 힘을 주어야 돌아가는 셀렉터와 어테뉴에이터 볼륨의 정밀한 감촉이 야무지다. 스피커에 귀를 대고 들어도 험은 들리지 않았다.

처음 올린 음반은 늘 듣는 리키 리 존스의 . 초소형 스피커답지 않은 스케일과 다이내미즘이 느껴진다. 리키의 보컬에서 비음이 농염하게 느껴지는 것을 보면 중역 쪽이 풍성하게 솟아 있는 음 밸런스. 흔히 이야기하는 진공관 앰프의 ‘다정한 음’이다. 니틴 소니의 , 에릭 빕의 어쿠스틱 기타에서도 음장이 좀더 여유 있게 펼쳐졌으면, 높은 고역 쪽이 조금 더 뻗어 주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초단관을 수입원에서 보내 온 Ei 엘리트로 교체한 후에 고역의 인상은 크게 바뀌었다. 초고역이 열리는 느낌. 고역도 나긋나긋하고 해상도가 높아졌다. 하지만 중역의 풍성함과 저역의 에너지는 상대적으로 감소했고 소리의 빛깔이 연해졌다. 듣는 이에 따라, 그리고 매칭하는 스피커에 따라 선호하는 초단관이 바뀔 것이나, 필자의 취향으로는 Ei 엘리트 쪽이 더 가능성이 있다고 느껴진다. 마침 정식 수입된 제품에는 Ei 엘리트의 초단관이 사용된다고 한다.

스피커를 다인오디오 콘투어 1.1 SE로 바꾸어 맸다. 처음 듣는 순간 훌륭한 매칭이라고 생각했다. 저역이 상당히 깊게 내려가며 양감도 풍성하여 스케일이 더욱 커졌다. 남성적인 매력의 시원한 소리. 소리가 스피커 주변에 머무르지 않고 상쾌하게 이탈되어 나오는 것이 통쾌하다. 한 동안, 이 정도면 충분하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음악을 들었다. 리스닝 공간이 그리 넓지 않다면 추천할 만한 조합. 이제는 스피커의 수준을 올려보고 싶다.
그렇게 우아한 외관은 아니지만, 음압이 높아 소출력 진공관 앰프와 좋은 매칭을 보여 주었던 다이나복스의 오팔을 연결해보았다. 역시 스피커의 크기가 큰 만큼 음의 표현에 여유가 생겼다. 맥베드 서곡과 같은 대편성도 좋았지만, 야론이 연주하는 타르티니의 ‘악마의 트릴’에서는 소름이 돋을 정도로 생생한 현 소리에 놀랐다. 빈티지 계열의 달콤한 중역과 현대적 스피커의 미덕―탁 트인 고역과 단단한 저역이 적절하게 섞인 절묘한 소리. 깜짝 놀랐다. 길을 걷다가 매력적인 사람을 만나면 두 번 쳐다보게 되듯이 못생긴 오팔과 시커먼 앰프를 번갈아 쳐다보게 되었다.

문득 시커먼 놈의 속내를 들여다보고 싶어졌다. 망설임 없이 바닥을 뜯었다. 수수한 겉모습과는 달리 내부의 모습은 예사롭지 않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 온 것은 커플링 커패시터. 그 유명한 호블랜드 뮤지캡. 다음은 볼륨 어테뉴에이터. 24스텝의 이 어테뉴에이터는 1% 금속피막 저항을 일일이 납땜해서 조립한 것. 값비싼 앰프라고 해서 아무 곳에서나 쉽게 볼 수 있는 부품은 결코 아니다. 한편, 출력단의 릴레이 부분과 좌우측의 바이어스 조정 회로를 제외하고는 모두 선재로 부품 사이를 연결한 하드와이어링으로 만들어졌다. 하드와이어링으로 작업하면 생산성이 떨어지고 비용이 상승하지만, 진공관 앰프는 B전압이 높기 때문에 하드와이어링이 음질적으로 유리하다는 것은 이미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물론 하드와이어링 앰프라고 해서 모두 좋은 것만은 아니다. 선재의 선택과 배치에 따라 기판을 채용한 제품에 비해 현격한 편차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H88A 시그너처의 내부를 보면서 흠잡을 곳을 찾지 못했다. 진공관 앰프 제작에 상당한 경험이 있는 인물이 설계한 듯하다.

속까지 살펴보았으니 이제 스피커의 수준을 더 올려보고 싶다. 하베스의 모니터 40. 당당히 대형 스피커라고 할 만하다. 제대로 울리는 것과 적당히 울리는 것의 편차가 무척 큰 스피커. 맥베드 서곡에서는 넓은 카잘스의 공간을 채우는 스케일감과 지금까지 듣지 못했던 저역 끝을 느꼈다. 소리는 후련하게 뻗어 나온다. 적당한 여운을 가진 저역은 클래식 대편성의 매력을 제대로 살려준다. 신디 피터스의 ‘House of Rising Sun’에서는 트라이앵글 소리가 맑고 투명하게 공간에 펼쳐지지만 ‘악마의 트릴’에서는 오팔에 비해서 고역 끝이 살짝 무뎌졌다. 그렇게 리뷰라는 것을 의식하지 않고 많은 음반을 들었다. 리키의 음반에서는 고역이나 저역이 어떻다는 느낌보다는 그녀의 목소리가 데뷔 시절에 비해 왜 이렇게 슬프게 변했는지, 그녀가 겪었을지도 모를 삶의 무게를 상상하며 우울해졌다.

KT88 푸시풀 구성으로 50W를 내는 진공관 앰프라고 하면 힘을 장기로 하는 음 성향일 것으로 예측하기 쉽다. 물론 이 앰프는 소형 북셀프 스피커와도 기대 이상의 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하지만 역시 하베스와 같이 음압이 높은 대형 스피커와의 매칭이 더 자연스럽다. 넘치는 힘을 자랑하는 타입보다는 음색에 매력을 지닌 앰프라는 결론. 기술적으로 특별한 것도 없고 리모컨도 되지 않지만 음악을 듣다 보면 측정기가 아닌 소리를 들으며 튜닝했을 것이라는 막연한 추측을 하게 된다. 소리에서 제작자의 감성이 느껴진다는 말이다.
조명을 켜지 않은 채로 망연하게 앉아서 음악을 듣다 보니 주위가 어두워졌다. 보일 듯 말 듯 희미하던 진공관의 불빛이 조금씩 붉게 달아오르며 리키의 목소리가 더 촉촉하게 속삭인다. 분명히 오디오는 기술이 아닌 감성적 영역에 있다.


인쇄

덧글쓰기
 
싸늘해지는 계절에 찾게되는 포근한 스피커 -Xavian XN250 Evoluzione | Hi-Fi
첨부파일 : 1258349076.jpg작성자 : musia| 작성일 : 2009.11.16 14:24:36


저는 이 스피커를 개인적으로 과거의 명기인 Voce Divina의 Soprano라는 북쉘프와 비교하고 싶습니다.
들어간 유닛의 구성이나 (같은 유닛은 아니지만 유닛 단품의 가격대가 비스무리합니다.) 네트워크부품의 품질 수준,
인클로져의 완성도 거기에 소릿결의 성격까지도 비슷한 부분이 많기 때문입니다.

소리를 비교해 보자면 현대 하이엔드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고성능 유닛을 가지고 너무 성능이나 스펙위주의 튜닝보다는 아름답고 미려한 소리를 지향한다는 점이나, 스피커의 한참뒤에서부터 형성되는 공간감이나 무대감, 약간의 조정으로도 아주 좋은 정위감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 스탠드는 반드시 단단하고 무거운 철제에 속을 메탈 샌드나 잘 구운 모래등, 입자가 곱고 비중이 높아 무게가 많이 나가는 충진재로 꽉 채운 물건이어야 한다는 점 등...
성격상 아주 비슷한 부분이 많습니다.
물론 지금 들어봐도 출시된지 오래된 Soprano쪽의 소리가 더 좋았던 기억이긴 합니다.
객관적 평가가 어떻고를 떠나서 제 자신이 한때 너무나도 잘 사용했던 스피커이고, 앰프밥을 좀 먹는다는 단점을 제외하고는 단점 찾기가 힘든 것이 사실이니까요.
거기에 대부분의 사용해보셨다는 매니아들의 평가가 팝이나 락에는 맥을 못춘다는 것인데, PMC나 하베스의 대음량으로 락을 듣는 것을 좋아하는 저로써는 소프라노라고 해서 락을 못들을 스피커는 아니었죠.
하긴 지금와서 Soprano를 다시 들어본다면 솔직히 XN250하고 실력으로는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되기도 합니ㅏ.
물론 세월이 세월이다보니 물리적인 스펙(뭐 예를 들어 자비안이 좀 더 광대역이고 개방감이 앞선다는 점 정도?)에서는 Soprano가 딸리는 부분도 의외로 많습니다.
하지만, Soprano나 XN250이나 듣고 있노라면 세상 시름 한쪽에 접어놓고 로맨틱한 공상으로 청승을 떨게 되는 스피커라는 점에서는 사용해보신 분들이시라면 비슷하게 느끼실듯합니다.
뭐 좀 더 크게 보고 억지로 끼워맞추자면 비슷한 스피커 아니겠느냐는 말씀입니다.^^
그런데 가격은 이 두 스피커가 아주 다릅니다.
XN250이 2009년 기준으로 신품가 350만원인데 비해 Soprano의 신품가는 정확하진 않지만 제 기억에는 2004년인가에 당시 최신버전이었던 Millennio버전을 기준으로 780만원입니다.
두배가 넘는 차이죠.
물론 가격차이가 있는 만큼 어느 정도 가격을 납득하게 하는 차이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소프라노의 외관은 상당히 제조가 까다로운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외장의 마감재가 모두 당시로써는 최고급품들로만 제작됬었죠.
하지만 조금만 현실적인 관점에서 보며느 Soprano와 XN250의 가격대비 가치에 있어서는 비교가 되질 않습니다.

이것은 Voce Divina가 원래 고가정책을 고수하는 제조사이기도 했지만 Xavian은 그에 비해 저가정책을 고수한다는 부분도 물론 작용했지만 그게 다는 아닙니다.
문제는 시간이나 세월이라는 요소들이죠.
Voce Divina가 Focal과 Scan-Speak의 유닛들을 가지고 상당히 많은 수의 네트워크부품을 사용해야 가능했던 수준의 튜닝이 Xavain이 발매되는 시기에는 비교적 부품수가 적으면서도 간단한 1차네트워크로도 그 정도 수준의 튜닝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또, Soprano대부분의 하이엔드 북쉘프 에서 자주 사용되는 유닛을 사용한데에 비해 Xavain은 주로 톨보이나 플로어 스탠더 에서나 사용하던 유닛으로 북쉘프를 만들어냈다는 점이 다릅니다.
설계기술의 발전이나 트렌드의 변화도 한 몫을 하는 것이죠.

간단히 말해 제가 앞서 말씀드린 부분을 종합한다면 만약 Soprano가 지금의 기술로 리디자인되어(옛날 그 제품 그대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기술로 그 제품의 소리를 다시 만들기 위한 재개발이라고 할까요?)
다시 만들어진다면 아마 물가상승분이나 보체디비나의 가격정책을 감안 하더라도 예전 신품가인 780만원에서 그리 많이 다르지는 않을거라고 생각됩니다.
그만큼 고가상품으로 겨냥되어 만들어진 제품이고, 애초에 많이 팔 생각도 없는 제품이라는 거죠.(근데 당시에 똘똘한 북쉘프가 그다지 많이 없던 시절이라 생각보다 엄청나게 팔렸었죠...)
지금 Soprano를 그대로 다시 만든다면, 아마도 Sons Faber의 Guarneri Memento와 경쟁할 가격대가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사족이 길었는데 그만큼 저는 개인적으로 Xavain XN250의 가격대 성능비를 높이 평가한다는 뜻입니다.
단순히 XN250정도 수준의 북쉘프를 다른 브랜드에서 발매했다면, 과장 조금 보태서 가격대가 지금의 두배쯤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아닌게 아니라 실제로 XN250에 들어가는 유닛으로 북쉘프 만드는 회사들의 제품은 거의 500만원은 우습게 넘어갑니다.
그만큼 매력적인 가격대라고 할 수 있습니다.
까딱하면 1000만원이 넘어가는 이 바닥에서 그나마 합리적인 (제가 좋아하는 표현은 아닙니다만 흔히 사용되는 표현으로는 양심적인...)가격대를 가지고 있는 제품입니다.
350만원짜리 북쉘프가 싼것은 아니지만, 가치 대비, 혹은 만듦새나 소리로 비교하더라도 상당히 가격대 성능비가 좋은 제품입니다.

제가 비교해보고 싶은 북쉘프를 꼽아보아도 B&W의 805S나 Focal의 Micro Utopia, Totem의 Mani시리즈, DynAudio의 Confidence C1정도인데,
부분부분에 따라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기는 하겠지만, 확실히 비슷한 그레이드의 북쉘프이고, 가격적인 차이에 대해서는 제조사나 수입사의 정책이라고 밖에는 마땅한 핑계거리가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일단 외관을 살펴보면, 타임얼라이먼트를 고려한 빗각으로 설계하고 트위터를 미드/베이스 드라이버보다 살짝 뒤에 배치시킨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냥 통깎을때 저렇게 깎으면 더 멋져보이기도 하고 뭔가 맞춘것처럼 보이지 않겠냐?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의외로 이게 힘든 부분입니다.
인클로저의 제조공정은 몇배나 복잡해지고 네트워크에서도 수정할 부분이 많아지기 때문에 부품수가 많아지고 비싸지기까지 하죠.
그리고 천연 무늬목을 사용하여, 오래 사용해도 크게 질리거나 변질되지 않을 만한 마감을 취하고 있습니다.
특히 그릴 부분은 만듦새 자체도 다른 제품에 비해 뛰어나기도 하지만, 그릴의 천 자체가 상당히 두껍습니다.
보통의 경우 드릴의 탈부착으로 고음역대의 레벨이 체감상 1~1.5dB정도 달라지지만, 자비안은 거의 1.5~3dB정도가 차이납니다.
이 것은 넓은 공간에서의 스탠드마운트와 일반적인 북쉘프로써의 환경을 모두 고려한 부분이라고 생각됩니다.
그 밖에 뒤쪽의 단자는 WBT제의 고급품을 사용하고 있고, 네임택도 천연가죽으로 고급스럽게 마무리해, 솔직한 말로 오디오 좀 하셨다는 기기편력이 있으신 분들이 보시면, 소리로보나 마감으로 보나 꽤 착한 가격이라고 생각하실만한 만듦새입니다.

소리를 들어보면 더욱 더 납득이 가죠.
앞서 비교를 했던 Soprano와 일맥상통하는 부분이기도 한데, 전체적으로 달짝지근한 소리가 난다는 겁니다.
소리가 해상력이나 템포, 타이밍감이나 권위감등등 어디 하나 부족함이 없는 현대 하이엔드 북쉘프 바로 그것이면서도, 이러한 스피커들이 좀처럼 얻기 힘든 음조를 지니고 있다는게 큰 매력입니다.
대부분의 현대적인 음감을 가지고 있는 북쉘프들이 맺고 끊는게 지나치게 딱딱하거나 온기감이 살짝 부족하고 왠지모르게 냉정하다는 느낌을 주는 경우가 많죠.
거기에 더해 Xavian은 자신들의 전매특허인 아주 매끄럽고 유연한 질감, 묵직하고 심지있는 저음, 농밀하고 진한 중음등,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튜닝노하우와 Scan-Speak의 최고급 유닛들이 아니면 불가능한 수준임에는 분명합니다.
특히 재생대역이 넓은 트위터와 크기를 초월한 무게감을 가지고 있는 미드/베이스 유닛은 피아노나 첼로같은 재생이 어렵기로 알려진 어쿠스틱 악기에서 그 능력이 더 돋보입니다.


인쇄

덧글쓰기
 
  이전 이전  다음 다음 

광주광역시 북구 용봉동 123-5 전남대학교치과병원 TEL.062-530-2500 FAX.062-530-2218
Copyrightⓒ2009 Chon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ll rights reserved.